[양원석 고발] 민족문제연구소는 [백년전쟁] 만들고, 전교조는 아이들 [세뇌]하고

“느그 엄마 아빠, 박근혜 찍은 사람 잘 봐라”

학교 보충수업서 [백년전쟁] 상영.."박정희는 뱀, 경제성장은 미국이 시켜준 것"

양원석 기자 프로필 보기 | 최종편집 2013.01.16 14:56:08
  • 메일
  • 프린트
  • 작게
  • 크게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구글플러스 공유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
  • 네이버블로그 공유
  • 양원석 기자
  • wonseok@newdaily.co.kr
  • 뉴데일리 사회부장 양원석입니다.
    사회부의 취재영역은 법원, 검찰, 경찰, 교육, 학술, 국방,안전, 공공행정, 시민사회 등 어느 부서보다도 넓습니다.
    복잡한 우리 사회엔 종종 條理와 不條理의 충돌이 일어납니다. 條理가 사회통념이라면, 不條理는 비뚤어진 일탈이라 할 수 있습니다. 허무맹랑한 선동으로 진실을 왜곡하는 不條理에 맞서, 세상을 條理있게 만드는 공기(公器)가 되고자 합니다.
   

 


대구의 한 학교 교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을 비열한 친일파로 폄하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수업시간에 상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.

대선에서 문재인의 호화의자-호화안경테-신생아실파문-국정원녀샤태 등의 이슈를 선도한 인터넷 커뮤니티 www.ilbe.com 게시판에 올라온 문제의 동영상이 엄청난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.

이 동영상에는 한 여교사가 학생들에게 시청각 수업을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.

동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이 방학 동안 이뤄진 역사 보충수업 시간 중 일어난 일을  직접 찍은 것이라고 설명했다.

네티즌은 수업을 맡은 교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친일파와 동료를 배신한 비열한 인간으로 매도했다고 밝혔다.

한국의 경제발전은 미국의 계획에 의한 것이지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이 아니라는 주장도  했다고 덧붙였다.
심지어 지난해 대선에서 박근혜 당선인을 지지한 학부모들을 모욕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.

"박정희가 한국 경제 성장시킨 것으로 생각하제.
그러면서 찍었다 아이가.
자 봐라,
느그 엄마 아빠,
박정희를 찍은, 아니 그의 딸 박근혜를 찍은 사람들 잘 봐라."

    - 대구 여교사 수업 동영상 중, 교사의 설명 부분

 

취재결과 문제의 동영상은 전체주의 성향 종친떼(종북-친북-떼촛불)의 싱크탱크로 불리는 ‘민족문제연구소’가 만든 <백년전쟁-프레이저보고서>의 내용 중 일부를 편집한 것으로 확인됐다.

교사는 <백년전쟁> 편집 동영상을 역사 수업자료로 학생들에게 보여주면서 한국 근현대사를 왜곡했다.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한국은 빠른 시간 안에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뤘다.
박정희가 수출주도형 전략을 제시해서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 준 걸까?
한국의 중장년층은 그렇다고 철석같이 믿고 있다."

[교사]
"주로 50대 아저씨들이 그렇다."

 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쿠테타가 벌어지자 케네디는 즉시 박정희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.
그러자 다음날부터 기밀보고서가 올라왔다.
제일 먼저 케네디가 알게 된 정보는 박정희가 일제 때 한국민족을 배신했던 친일파라는 것이다."

[교사]
"자, 이 사람 이름이 다카키 마사오입니다.

실제 인물입니다.
바로 박정희 이름입니다."

 

 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그리고 해방 후엔 공산주의자로 활동하다가 체포됐다는 것이다."

[교사]
"박정희 친형이 공산주의자였습니다.
친형이 공산주의자, 독립군이니까 동생도 같이 활동을 한 겁니다.
근데 체포됐는데 사형을 선고받고 박정희가 어떻게 빠져나갔는지 봐라."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이때 박정희는 자신의 동료들을 전부 밀고해서 죽게 만들고 자신의 목숨을 건졌다."

[교사]
"이때 자기가 속해있던 조직원 300명을 불어서 다 죽이고, 자기는 살아남았다."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이 사건 때문에 미군들은 박정희를 뱀 같은 인간이라며 ‘스네이크 박’이라고 불렀다."

 

 

 

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교사의 비난과 조롱은 그 후에도 계속된다.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미국의 최고 엘리트들은 자기들끼리 모여앉아 한국의 경제개발과 근대화전략을 수립해 버린 것이다."

[교사]
"이것이 바로 그거다.
우리 박정희가 한 일로 알고 있지?"

교사가 학생들에게 보여준 <백년전쟁> 편집 동영상에는 박 전 대통령이 ‘한일 국교 정상화’를 추진하면서 일본정부로부터 ''뇌물'을 받았다는 주장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부분도 있다.

[백년전쟁 편집 동영상]
"일본은 친일파였던 박정희를 주시했다.
만약 그에게 뇌물을 준다면 그는 일본이 원하는대로 움직여줄 인물일까?"

 

민족문제연구소가 건국 대통령 이승만 박사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폄하하기 위해 만든 <백년전쟁-프레이저보고서> 동영상 시리즈는, 한국의 눈부신 성장과 경제발전이 순전히 미국의 계획이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.

즉, 한국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이나 중공업 위주의 고도경제성장 정책 등은 모두 미국 정부의 ‘한국 태스크포스팀’이 만들어 낸 것이란 주장이다.

이 동영상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우리가 알고 있는 ‘한강의 기적’은 미국의 작품으로, 박정희 전 대통령은 미국의 지시하는 대로 움직인 꼭두각시에 불과하다.

한 마디로 우리가 알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은 모두 날조된 사기극이고, 박 전 대통령은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 미국이 시키는대로한 무능한 통치자가 되는 셈이다.

특히 이 동영상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자극적인 장면을 의도적으로 포함하고 있다.

박 전 대통령을 ‘다카키 마사오’로 소개하면서 일본 군복을 입고 있는 사진을 노출한 것이나, 박 전 대통령을 ‘뱀’에 비유한 장면 등이 대표적이다.

 

동영상의 근거가 되는 <프레이저 보고서>(Fraser Report)의 진위여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논란이 많다.

프레이저보고서는 1976년 코리아게이트 사건이 터진 후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산하 국제기구소위원회(소위 프레이저 위원회)가 미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로 알려져 있다.

그러나 이승만,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의도적 폄하는 물론이고 그 내용에 있어서도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이 많아 실체가 불분명한 문서다.

민족문제연구소는 이 부정확한 보고서를 근거로 <백년전쟁-프레이저보고서>를 만들어 적극적으로 유포하고 있다.

 

문제는 이 동영상이 전후 한국의 근현대사를 철저히 미국에 의존한 ‘속국화 과정’으로 묘사하면서 대한민국의 건국과 전후복구, 경제성장의 전 과정을 매우 부정적으로 설명하고 있다는 점이다.

종친떼(종북-친북-떼촛불)의 이론적 무기로 곧잘 사용되는 이 동영상은 전교조가 학생들을 선동하는데 애용하는 대표적인 ‘학습도구’이기도 하다.

실제 ‘대구 여교사 역사 왜곡 수업’ 동영상 공개 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자신도 학교에서 같은 동영상을 보며 수업을 받았다는 고백이 이어졌다.

 

이런 네티즌들의 고백은 전교조 소속 또는 전교주 추종성향의 교사들이 <백년전쟁> 동영상을 활용해 학생들에게 반정부-반미 사상을 주입시키고 있다는 반증이다.

‘대구 여교사 역사 왜곡 수업’ 공개와 함께 전교조에 대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축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.

일부 네티즌들은 전교조의 친북반미, 빈정부 교육을 막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기도 해 눈길을 끌고 있다.

트위터 아이디 @sl******
전라도에서는 지금 백년전쟁 보여주는 수업이 필수인건 알고있나?
아이들을 거짓말로 선동하고 있다.

신속한 전교조 특별법계정이 필요하다.

@ph******
전교조에 의한 계급투쟁적 역사관을 가진 청소년들은, 백년전쟁 등으로서 역사관의 증명을 이루었으며, 이제 이는 뿌리 뽑을 수 없게 되었다.
즉 보여주고 증명하는데 민문연(민족문제연구소)은 성공했다.

@3E*******
대구 교육현장의 한 국사선생이 민족문제연구소의 프레이저보고서 백년전쟁을 상영했다 한다.
왜곡 조작된 것을 버젓이 상영하는 교육현장을 방치해선 안 될 일이다.
대구시 교육감은 이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.

 

[류근일 칼럼]
[백년전쟁]과의 [백년전쟁]...[문화전쟁]의 서막!

박근혜는,

[백년전쟁] 할 수 있나?

역사관 전쟁, [증오]냐 [긍지]냐?
[이승만-박정희를 저주하는 전쟁]과의 전쟁


 


 


류근일 뉴데일리고문/전 조선일보 주필ⓒ

▲ 류근일 뉴데일리고문/
전 조선일보 주필

'민족문제연구소'라는 단체가 대선(大選)을 전후해 <100년의 전쟁>이라는 다큐멘터리(?)를 내놓았다.
이승만과 박정희를 '순 악당(惡黨)'으로 그린 동영상이다.

이게 인터넷 공개 한 달 사이 클릭 수 무려 193만을 기록했다.

댓글은 말한다.

"이승만씨 나쁜 사람 맞습니다"

"그걸(경제) 일본에 헌납해서 경제 식민지 만들려고 했던 것도 박정희라고 나오고…."

한마디로 [반일](反日) [친일](親日), [반미](反美)[친미](親美), [민족][반(反)민족] 사이의 [100년에 걸친 상쟁(相爭)의 역사]에서 [이승만과 박정희]는 후자(後者)의 흐름을 대표한 [두 원흉]이라는 식이다.

아무런 백신도 없이 이런 동영상에 노출된 청소년들이 대한민국 65년사에 대해 어떤 악감정을 가질지는 묻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일이다.

이건 무얼 말하는가?


[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될 나라...]라는 역사관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노무현의 대통령 취임연설은 [증오의 역사관]을 바탕으로 행해졌다.

▲ [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될 나라...]라는 역사관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노무현의 대통령 취임연설은 [증오의 역사관]을 바탕으로 행해졌다.


[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 될 나라…]라고 하는 오도(誤導)가 여전히 한국 정치의 가장 [기층(基層)적인 싸움]을 재생산하고 있다는 뜻이다.

대한민국이 아무리 잘나갔어도 '그래도 그것은 친일파 다카키 마사오(박정희)가 만든…'이라는 적의(敵意)가 도사리는 한, 그리고 그 흥행이 그렇듯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면, 그 싸움은 그렇게 쉽사리 사그라질 수 없을 것이다.

지난 대통령 선거 때도 표면상으로는 민생, 복지, 경제 민주화가 쟁점으로 떠올랐지만, 사실은 그런 역사관의 싸움이 끈질기게 저류(底流)를 이루고 있었다.

대한민국 65년사를 "보람 있었다"고 하는 [긍지(矜持)의 역사관]과 그것을 "정의가 패배한…"이라고 매도하는 [증오(憎惡)의 역사관] 사이의 싸움 말이다.

[증오의 역사관]에는 "이승만·박정희, 너희만 아니었다면…" 하는 절치부심(切齒腐心)이 깔려 있다.

"너희가 어쩌다가 경제 발전은 해가지고…" 하는 인지부조화(認知不調和)도 읽힌다.

반면에 [긍지의 역사관]에는 "대한민국 성공사(成功史)에는 이승만·박정희의 리더십 더하기 나의 피와 땀과 눈물이 녹아 있다"자부심이 깔려 있다.

객관적 사실과 진실은 후자에 압도적으로 유리하다.
1974년을 고비로 한반도의 '삶의 질(質)' 경쟁은 시장과 개방 우세로 접어들었다.
[긍지의 역사관]이 발효하기 시작한 것이다.

그러나 1987년까지는 [증오의 역사관][종속(從屬)이론]이 시대의 트렌드였다.
'남영동''빙고(氷庫) 하우스'가 낸 반사 효과였다.

그러다가 민주화, 88 올림픽, 북(北)의 300만 아사(餓死) 사태를 거치면서 그것이 설 땅은 급속히 쪼그라들었다.

현실 설명력을 그렇게 잃어갔어도 [증오의 역사관]은 그러나 수그러들 기색이 아니다.

<100년의 전쟁>과 그 열성 팬들의 반응이 그것을 말해주고 있다.

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?

사람들의 머릿속과 가슴속을 누가 선점하느냐 하는 [문화 전쟁]에서 [증오의 역사관]이 훨씬 더 집요하고 기민했던 결과다.

따지고 보면 [긍지의 역사관]이 꿀릴 이유는 없다.
[긍지의 역사관]은 세계가 인정하는 [긍지의 근거]를 가졌다.

그러나 [증오의 역사관] [잘된 것까지 잘못됐다고 우기는 픽션]을 썼다.

이 차이가 [긍지의 역사관]이 지닌 정당성의 힘이다.
지난 대선에서 제헌(制憲) 세대, 6·25 세대, 산업화 세대, 민주화 운동 초심(初心)[연합 세(勢)]가 투표 당일 막판 끗발을 올릴 수 있었던 것도 이런 까닭이었을 것이다.

[이들의 100년 전쟁][그들의 100년 전쟁]과 다르다.

그것은 독립협회 이래의 자유·평등·박애 그리고 문명개화 이상(理想)의 우여곡절이었다.
대한민국 건국
은 그 이상의 초기적 결실이었다.
6·25 때의 다부동전투 지휘관은 그 결실을 지켜낸 영웅이지 '민족 반역자'가 아니다.
산업화는 파독(派獨) 광부와 간호사들의 감격의 눈물을 쏟게 한 고심참담한 역작이었다.
그리고 비록 '지하실'에 끌려갔어도 민주화 운동의 대표 투사에겐 그것은 요덕수용소 변호인들 따위에겐 결코 빼앗길 수 없는 깃발이었다.


민주화 운동의 대표투사격 김지하 시인으로선 요덕수용소 변호인 나부랑이들에게 깃발을 빼앗길 수 없는 법. 그는 그래서 백낙청 등에게 "쑥부쟁이는 꺼져라"는 호통을 날린 것이다.

▲ 민주화 운동의 대표투사격 김지하 시인으로선 요덕수용소 변호인 나부랑이들에게 깃발을 빼앗길 수 는 없는 법. 그는 그래서 백낙청 등에게 "쑥부쟁이는 꺼져라"는 호통을 날린 것이다.


문제는 이명박 시대에 이 [긍지의 역사관][증오의 역사관]으로부터 [문화 권력]을 당겨오는 데는 역부족이었다는 사실이다.

이명박 대통령은 그런 데엔 인식이 아예 없었다. 


박근혜 당선인은 '백년전쟁'에 대한 인식을 갖고 있을까? [그들의 100년전쟁]에 대항해 [이들의 100년전쟁]을 수행할 의지가 있을까? ⓒ

▲ 박근혜 당선인은 '백년전쟁'에 대한 인식을 갖고 있을까?
[그들의 100년전쟁]에 대항해 [이들의 100년전쟁]을 수행할 의지가 있을까? ⓒ


박근혜 당선인은 있을까?
없으면 그가 말한 '시대 교체''청와대 교체'로 그칠 것이다.
<100년의 전쟁>이 그걸 말해준다.

<조선일보 특별기고(2013.1.15) 전재>

류근일 /뉴데일리 고문/전 조선일보 주필
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 (cafe.daum.net/aestheticismclub)

[특별기획 시리즈] 사상문화전쟁 시작됐다!

종친떼(종북-친북-떼촛불 혼합체) 문화권력에 대한 선전포고

3류 안도현! 김지하가 연탄재보다 못하냐?

김지하가 '깡통' 백낙청 걷어찬 10가지 이

진영전쟁: 김지하가 백낙청을 깐 까닭

김지하와 악마에 영혼 판 귀공자, 그 뒷 이야기

이번 대선은 [정신의 전쟁] 알리는 신호탄이다

박근혜 정부-새누리에 보내는 충고! "잘듣게

김정일은 좌파 아니다! 이수호도 진보 아니다


  • 양원석 기자
  • wonseok@newdaily.co.kr
  • 뉴데일리 사회부장 양원석입니다.
    사회부의 취재영역은 법원, 검찰, 경찰, 교육, 학술, 국방,안전, 공공행정, 시민사회 등 어느 부서보다도 넓습니다.
    복잡한 우리 사회엔 종종 條理와 不條理의 충돌이 일어납니다. 條理가 사회통념이라면, 不條理는 비뚤어진 일탈이라 할 수 있습니다. 허무맹랑한 선동으로 진실을 왜곡하는 不條理에 맞서, 세상을 條理있게 만드는 공기(公器)가 되고자 합니다.
    관련 키워드
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@newdaily.co.kr
[자유민주·시장경제의 파수꾼 - 뉴데일리/newdaily.co.kr]
Copyrights ⓒ 2005 뉴데일리뉴스 - 무단전재, 재배포 금지
※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/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.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.
주간 핫 클릭
정치
사회
연예
글로벌
북한
주소 : (100-120)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(주) | 등록번호: 서울 아00115 | 등록일: 2005년 11월 9일 | 발행인: 인보길 · 편집인: 이진광
대표전화: 02-6919-7000 | 팩스: 02-702-2079 | 편집국: 02-6919-7053,7030 | 광고국: 02-6919-7008
Copyright ⓒ Newdaily All rights reserved.